강남구 ‘불혹’ 앞둔 개포도서관 새로 짓는다
상태바
강남구 ‘불혹’ 앞둔 개포도서관 새로 짓는다
  • 오인기 기자
  • 승인 2021.04.29 12:38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서울특별시교육청과 업무협약…201억원 건립비 부담 지하공영주차장도 조성 

 

(오인기 기자) 강남구(구청장 정순균)가 28일 서울특별시교육청과 구청 본관 3층 작은회의실에서 업무협약을 맺고 지어진지 38년이 넘은 개포도서관(선릉로4길30)을 다시 짓는다.

구는 민선 7기 역점사업 중 하나인 이번 사업을 통해 1984년 개관한 개포도서관을 개축하고, 2024년 다시 구민들의 품으로 돌려준다는 목표다.

지상1~2층, 연면적 2377㎡의 현 개포도서관은 개축 후 지하4~지상3층, 1만3330㎡ 규모로 지어지며 4782㎡의 도서관 전용공간과 14대 규모의 도서관주차장(1102㎡)이 마련된다. 

지하2~4층은 183대의 차를 세울 수 있는 지하공영주차장(7446㎡)을 조성해 주차난을 겪는 인근 주민의 불편을 개선할 수 있게 됐다.

이번 협약에 따라 구는 새 도서관(46억원)과 지하공영주차장(155억원) 건립비용을 일부(201억원) 부담하고, 건물 존치 시까지 주차장을 무상으로 사용한다. 

이를 위해 구는 연내 공공건축심의 등 사전절차를 마무리한 뒤 내년도 관련 예산을 편성해 2023년 준공할 계획이다.

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조희연 서울특별시교육감과 이영선 개포도서관장 등이 자리했다. 

이 자리에서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“품격 있는 구민의 라이프스타일에 충족하는 문화생활편익 시설을 지속 확충하겠다”고 말했다. 
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
주요기사
이슈포토